자궁경부암 백신, 남자도 맞아야…"성별·연령과 관계없이 접종을"

인유두종(HPV) 바이러스, 자궁경부암 발생 위험 최대 10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남자들도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 아직 노출되지 않은 유형의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을 예방할 수 있어 성별·연령과 관계없이 HPV 백신을 접종받는 것이 좋다.

자궁경부암은 자궁의 입구인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여성 생식기 암이다. 자궁경부암 99%에서 HPV가 발견될 정도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중 고위험군 바이러스인 16·18형에 감염될 경우 자궁경부암의 발생위험도가 10배 이상 증가한다.

이처럼 자궁경부암은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라는 점에서 '예방접종이 가능한 유일한 암'이다. 따라서 예방 백신을 접종하고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HPV 백신은 크게 Δ2가 Δ4가 Δ9가로 나뉘는데, 기본적으로 16·18형이 포함되며 다른 유형이 추가되는 식이다. 이미 감염된 경우까지 막을 순 없어 성관계 시작 전 청소년 시기에 접종이 권장된다.

국내의 경우 지난 2016년부터 만 12세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 예방백신 접종 2회를 무료로 제공한다. 여자는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지만, 남자는 아직 무료 접종 대상이 아니다. 남성의 경우 금액은 3회 접종 기준 약 60만원 내외로 부담이 있는 금액이다.

이에 기경도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남성에서 드물지만, 항문암과 생식기 사마귀를 일으킬 수 있다. 최근에는 두경부암도 인유두종 바이러스와 연관이 깊은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또한, 여성에게 성관계를 통해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어 바이러스 예방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미 해외에서는 많은 국가들이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필수 접종 대상에 남아도 포함하고 있다. 기경도 교수는 "현재 국내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대상은 만 9~45세 여성, 만 9~26세 남성이지만, 아직 노출되지 않은 유형의 HPV 감염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성별·연령과 관계없이 HPV 백신을 접종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