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권주자 첫 TV토론…송영길 몰아세운 우원식·홍영표(종합)

우, 송 '공약' ·홍, 송 '과거 발언' 겨냥 혁신안 온도차…송 "변화" vs 홍 "원칙없는 변화 안돼"·우 "민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당대표 후보자(왼쪽부터)가 19일 오후 광주MBC 공개홀에서 합동방송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당대표 후보자(왼쪽부터)가 19일 오후 광주MBC 공개홀에서 합동방송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정연주 기자,권구용 기자,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영표·송영길·우원식(기호순) 의원은 19일 첫 TV토론에서 4·7재보궐선거부터 공약 등을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홍 의원은 이날 광주 MBC에서 열린 호남권 합동 방송토론회에서 송 의원이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를 겨냥해 '제2의 노무현'이라고 언급한 것을 거론했다.

홍 의원은 송 의원이 정견 발표에서 '당명 빼고 다 바꾼다'고 한 점도 언급하며 "그 선언은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이 추구해온 정체성을 버리고 당청관계에 있어서도 대통령과 청와대와 다른 길로 갈 수 있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정청이 힘을 모아 대선 후보와 한팀이 돼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고 대선도 승리해야 하는데 어떻게 당이 단결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송 의원은 "사담에서 나온 얘기 일부가 전달돼 왜곡·과장된 면이 있다"며 "나는 노무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일부 의원이 탈당하고, 정몽준에게 가고 후단협을 할 때 나는 일관되게 노 후보를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논리면 노무현 대톨영 탄핵에 참여한 추미애도 당대표를 만들었고, 이낙연 전 대표도 꼬마민주당, 탄핵 쪽에 서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우 의원도 "송 의원이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공약 중 하나인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 의원의 '누구나 집' 공약도 비판했다.

이에 송 의원은 "다 해명했다. (그 공약을) 어느 정책연구소의 공약으로 착각했었다"고 선을 그었다.

두 의원의 화살이 송 의원에 집중되자 송 의원은 "두 분이 원내대표를 했는데, 두 분이 잘 했으면 이렇게까지 (선거에서) 참패를 했겠나"라고 쏘아붙였다.

홍 의원과 우 의원의 송 의원을 향한 공세는 송 의원이 그간 두 의원을 겨냥 "계파 찬스를 쓰지 않는다"며 차별화 전략을 펼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우 의원은 또한 "송 의원은 지난 2019년 1월 원자력계 신년 인사회에서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자 공론화위에서 결정한 것을 혼자 뒤집은 꼴"이라고 날을 세웠다.

송 의원은 "원전을 없앤다고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하나하나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세 후보는 혁신안에 대해서도 온도 차를 보였다.

송 의원은 "이름 빼고 다 바꾸겠다"며 "기존의 관성대로 갈 것인가, 새로운 변화를 택할 것인가. 송영길을 선택하는 것은 변화의 시작, 대선 승리의 시작이다. 유능한 개혁, 언행일치로 민주당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홍 의원은 "민주당에 필요한 것은 유능한 혁신"이라면서도 "원칙없이 무턱대고 바꾸자는 말은 불안하다"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홍 의원은 "개혁과 민생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개혁 대 민생, 친문 대 비문이란 가짜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심의 힘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개혁을 해야 한다"며 "단결하는 혁신, 승리하는 혁신 만들고 소통을 강화해 당을 단결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유능한 개혁과 민생으로 정면 돌파하고 이를 위해 국민의 현장 속으로 뛰어 들어가겠다"며 "국민의 목소리가 더 잘 들리도록 현장성을 강화해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과 태도 모두 국민 눈높이보다 더 엄격하게 혁신하고 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의 베이스캠프가 되도록 하겠다"며 "우직하게 사심없이, 공정하게 당을 운영하고 민생현장에서 500만표를 더 갖고 오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