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최정우 vs 임형준, 각서 문제로 집안 갈등 심화(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속아도 꿈결' © 뉴스1
KBS 1TV '속아도 꿈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속아도 꿈결' 최정우와 임형준이 각서 문제로 크게 다퉜다.

1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극본 여명재/연출 김정규)에서는 가족들을 상백(류진 분)의 집으로 모은 종화(최정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상백은 종화의 갑작스러운 호출에 "혹시 허락도 없이 덜컥 재혼한 것 때문에 유산 미리 주시려는 게 아닐까?"라고 추측했고, 영혜(박탐희 분)는 상백의 추측을 헛꿈이라고 생각했다.

상백이 가족들을 호출한 건, 상구(임형준 분)의 각서 때문이었다. 종화는 모란(박준금 분)에게 재산포기각서를 요구한 상구를 보자마자 내려치며 분노를 폭발했고, 이를 알 리 없는 가족들은 종화를 말리느라 아수라장이 됐다.

종화는 "내가 돈으로밖에 안 보이지?"라며 소리쳤고, 상구는 "내가 뭘 잘못했는데! 그럼 모은 재산 여우 같은 아줌마한테 홀려서 다 뺏기게 생겼는데. 노망나도 곱게 노망나야지"라며 지지않고 막말했다. 그런 종화와 상구의 싸움을 집으로 돌아오던 모란의 가족이 그대로 목격했다.

앞서 종화의 노력에 달라지리라 마음먹었던 그루(왕지혜 분)는 상구의 막말에 참지 못하고 "여우 같은 아줌마? 말은 똑바로 해라. 아저씨가 우리 집에 들어온 거다"고 격분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상구의 만행을 알게 된 상백과 영혜, 상민(이태구 분)이 이를 나무라자 상구는 자신이 총대를 멘 거라고 으스대며 반성하지 않았다. 이어 그루는 폭력적인 종화의 모습에 "자식들한테 주먹질하다 엄마에게 안 그런다는 보장이 없다"고 오열하며 모란을 답답해했다.

모란은 종화에게 "사과해야 한다. 자식들 마음 멍들게 하는 짓이다"라며 상구를 때린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종화는 상구가 모란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때까지 먼저 사과하지 않겠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KBS 1TV '속아도 꿈결'은 다른 문화의 두 집안이 부모의 황혼 재혼으로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