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 김민석, '혼밥' 위기에 외로움 호소…"다시 군대 가고 싶을 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독립만세' 배우 김민석이 '혼밥' 앞에 외로움을 느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 독립 3주차 김민석은 혼밥이 싫다며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모두 거절 당하자 절망했다.

김민석은 아침부터 절친들에게 연락해 "같이 밥 먹자"라고 제안했다. "혼밥 못하냐"라는 질문에 김민석은 "사실 그동안 늘 친구들이 이사도 다 도와주고 그랬다. 계속 왕래가 있었는데 갑자기 뚝 끊기고 나니까 외로움이 확 밀려오더라. 그래서 전화를 한 명씩 다 돌려봤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절친 성규에게도 전화했다. 성규는 "미안하다. 일 있다"라고 답했지만, 김민석은 못 들은 척하면서 "그게 무슨 일이냐. 스케줄 보내 봐라"라며 팩트 체크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심심해서 죽겠어. 아주 죽겠다고, 사람이"라며 친구 금단 현상을 호소하기도.

이밖에도 고은성에게 전화를 걸었고 마지막으로 조권까지 통화했다. 조권은 마침 밥을 먹으려 한다고 말했다. 김민석이 같이 먹자고 하자 조권은 "한시라도 혼자 못 있겠냐"라며 "너 지금 군대에 있는 것 같다. 휴가 나온 나한테 연락하는 것 같다"라며 웃었다.

이 말에 김민석은 "가끔 다시 생활관으로 들어가고 싶어. 군대는 단체 생활이니까 (외롭지는 않다)"라며 "갓 전역해서 더 그런 것 같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

그러자 조권은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넌 지금 독립을 했지 않냐. 혼자 지내는 법도 좀 연습해 봐야지. 얼른 밥 챙겨 먹고, 심심하면 또 연락해. 파이팅"이라고 응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