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이형택 아내 이수안 "10년 연애 후 결혼…남편 첫인상 멋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박한 정리' 이형택 아내가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과 그의 아내 이수안씨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이 러브스토리를 묻자, 이형택은 한국인 최초로 ATP투어 우승을 차지하고 2년이 흘러 웨딩마치를 울렸다고 밝혔다. 이수안씨는 "10년 연애하고 결혼했다"라면서 캠퍼스 커플이었다고 말했다. 이형택은 "제가 상경해서 그때부터 만났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특히 이수안씨는 남편의 첫인상에 대해 "까무잡잡하고 촌스러움이 묻어 있었지만, 하얀 셔츠를 입은 그 모습이 너무 멋있더라"라고 털어놔 설렘을 안겼다. 이를 들은 이형택은 "청바지에 흰티셔츠 입은 그런 느낌 아닌가?"라고 셀프 자랑을 해 웃음을 샀다.

그러자 딸 미나의 표정이 굳어 폭소를 유발했다. MC 박나래는 "제가 진짜 집중하고 싶은데 미나 표정이"라며 배꼽을 잡았다. 미나는 "빨리 빨리 진행했으면 좋겠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6.68하락 14.9813:03 05/13
  • 코스닥 : 961.27하락 5.8313:03 05/13
  • 원달러 : 1130.60상승 5.913: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3:03 05/13
  • 금 : 66.56상승 1.0213:03 05/13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