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불평등은 비극" 툰베리, 코백스에 1억 기부

WHO 화상 브리핑 통해 "국제사회, 더 많은 일 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스웨덴의 환경운동가인 그레타 툰베리(1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에 평등하게 분배돼야 한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국제백신협력프로그램 코백스(COVAX)에 10만 유로(약 1억3400만원)를 기부했다.

코백스는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모든 국가에 충분하고 공정하게 배분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제 백신 공급기구다.

AFP와 로이터에 따르면 툰베리는 19일(현지시간) WHO의 화상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백신 불평등의 비극을 언급하고 자신의 재단을 통해 이 같은 기부를 할 뜻을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는 백신 불평등이라는 비극을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며 "우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존재하는 큰 불균형을 바로잡을 수 있는 수단(백신)이 있다. 기후위기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먼저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툰베리는 이어 코백스에 대해 "진정한 백신 형평성을 보장하고 전염병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선의 길을 제시한다"고 평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또한 "우리가 일관되고 공평하게 (백신을) 적용한다면 몇 달 안에 이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툰베리는 코로나19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작은 젊은이들도 기회가 된다면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WHO의 코로나19 과학팀장인 마리아 밴커코브는 이날 같은 브리핑에서 "모든 연령대에 걸쳐 전염률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