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동생' 故이현배 생활고 발언 재조명… "업체에서 돈 달라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현배의 사망을 둘러싸고 이하늘과 김창열의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현배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Mnet 방송캡처
이현배의 사망을 둘러싸고 이하늘과 김창열의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현배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Mnet 방송캡처

그룹 45RPM 출신 이현배의 사망을 둘러싸고 이하늘과 김창열의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현배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현배는 지난 2월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아재 래퍼'로 출연했다. 그는 "제주 지방 공영방송에서 어르신들을 상대로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하며 "하늘이 형이랑 같이 게스트하우스를 리모델링해 운영해보려고 제주도로 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사 마감만 남은 상황에서 금전적인 문제로 중단됐다"고 한 이현배는 "거의 다 됐는데 더 이상 투자가 안 되더라. 하늘이 형도 힘들고 내 전재산이 들어갔다"고 했다. 이현배는 "업체에서 돈을 달라고 난리가 났다"며 "공사비가 연체되자 전화로 ‘인터넷에 올릴거야’라고 해서 빌고 각서도 쓰고 그랬다"고 했다.

방송에서 이현배는 게스트하우스 공사를 위해 직접 나무도 깎고 돌도 날랐지만 쉽지 않았다. 그는 "음악만 하면서 살아서 생활이 안 됐다"며 "음악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었다. 건설일용직에 배달 대행도 했었다. 당시 사고까지 났고 가족들과 여자친구도 못 볼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사망했다. 이에 김창열은 추모글을 SNS에 게시했고, 이하늘이 해당 게시글에 "네가 죽인 것"이라고 말해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에 이하늘은 19일 오전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故 이현배가 제주도에 내려온 게 김창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김창열, 정재용과 200평 정도의 제주도 땅을 샀다며 "셋이 n분의 1을 하는데 재용이가 돈이 없어서 내가 재용이 몫까지 돈을 냈다"라고 밝혔다.

이후 정재용의 지분을 이현배가 넘겨받았고, 이현배는 살고 있던 인천 아파트를 처분하고 제주도에 내려와 직접 인테리어 공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창열은 수익성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사 대금을 지불하지 않았고, 이하늘 이현배 형제가 빚을 안게 되면서 공사가 힘들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김창열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이다.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