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모리뉴 후임에 클린스만도 거론… 나겔스만·사리 등 다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리그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리그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축구팀 토트넘 홋스퍼가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각) 조제 모리뉴 감독과의 결별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모리뉴의 후임으로 누가 자리할 것인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당분간 토트넘은 라이언 메이슨 코치가 팀을 이끈다. 감독대행으로 차기 감독을 영입하기 전까지다.

이미 영국을 비롯해 유럽 매체들은 모리뉴의 후임에 대한 다양한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우선 황희찬의 소속팀 라이프치히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나겔스만 감독은 한지 플릭 바이에른 뮌헨 감독의 뒤를 이어 다음 시즌 바이에른으로 향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을 정도로 주가가 높다. 하지만 현재 라이프치히와 계약돼 당장 자리를 옮기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첼시와 유벤투스 등을 이끌었던 마우리치오 사리 전 감독 역시 유력하게 거론된다. 현재 '야인'인 만큼 곧바로 부임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첼시를 유로파리그 우승, 유벤투스를 리그 우승 등으로 이끈 경험도 있다.

이밖에 독일 매체 쥐트베스트 프레세는 과거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위르겐 클린스만 전 독일 대표팀 감독도 후보군에 올라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지난 19일 보도를 통해 "나겔스만 감독과 클린스만 전 감독 등 2명의 독일인이 토트넘과 연결되고 있다"고 전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최근 분데스리가 헤르타 베를린을 맡았던 바 있다. 지난 시즌 도중 자진 사퇴했고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로 돌아가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