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이름 불러 물건 찾는다”…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파인드’ 업그레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 스마트태그 플러스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태그 플러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사 갤럭시 기기 위치를 확인해 분실의 위험을 방지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파인드(SmartThings Find)’ 서비스를 다음 주에 업그레이드해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글로벌 출시한 ‘스마트싱스 파인드’는 저전력 블루투스(BLE), 초광대역(UWB) 기술을 활용한 위치 확인 서비스다. 올 4월 초 기준으로 전 세계에 이 서비스 사용이 가능한 단말기 약 7억대 중 7000만대 이상이 지원 기기로 등록돼 위치 확인을 지원한다.

이번 앱 업데이트를 통해서는 ‘빅스비(Bixby)’ 호출로 주변 태그 찾기, 주변의 알 수 없는 태그 찾기 등 기능이 제공돼 사용자를 위한 보안성과 편의성이 강화된다. ‘스마트싱스’ 앱에 접속해 간단한 등록 절차만 거치면 사용할 수 있다. 위치 확인이 가능한 기기는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 스마트워치, 이어버즈, 스마트태그 등이다.

사용자는 ‘스마트싱스 파인드’에 등록한 위치추적 액세서리 ‘스마트태그’의 이름을 빅스비로 불러 물건을 찾을 수 있다. ‘스마트태그’에 ‘자전거’라는 이름을 등록해 자신의 자전거에 부착해놨을 경우 “하이 빅스비, 내 자전거 어디 있어?”라고 말하면 스마트폰 지도 위에 자전거 위치 정보가 표기되는 식이다.

주변의 알 수 없는 태그 찾기 기능을 실행하면 사용자가 등록하지 않았는데 사용자 위치를 따라 함께 이동하는 ‘스마트태그’를 감지해 알려준다. 사용자 동의 없이 물건에 부착된 ‘스마트태그’를 통해 위치 추적이 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스마트싱스 파인드’의 위치 확인 과정에 활용되는 데이터는 15분마다 변경되는 임의의 개인 ID를 통해 암호화된다. 기기 위치 정보는 사용자를 제외한 타인에게 표시되지 않는다.

정재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스마트싱스팀 상무는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한 삼성의 에코시스템은 IoT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며 “아직도 확장할 수 있는 영역이 많다. 앞으로 사용자들의 경험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