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과거 발언 소환… “무서워 어머니 간이식 못해드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창열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창열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뉴스1

가수 이하늘 동생 이현배 사망을 둘러싸고 그룹 DJ DOC 내부 곪아있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김창열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창열은 2007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살면서 사무치게 후회되는 일이 무엇이냐?"는 주영훈의 질문에 "어머니가 아프셨을 때 간이식을 못해드린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김창열은 "병원에서 (간이식을) 권했지만 솔직히 무섭고 겁이 났다"며 "내 생각부터 하느라 (간이식을) 못해드렸다. 이 일은 뼈에 사무치도록 두고두고 후회된다"고 눈시울을 적셨다.

김창열은 지난해 KBS 1TV '아침마당'에 아들과 함께 출연해 "동생과 함께 산소를 가서 부모님 찾아뵙는다. 그때마다 '살아 계실 때 자주 연락하고 찾아뵐걸'이라는 생각을 한다"며 "효도라는 건 살아계실 때 해야 한다. 부모님이 살아계실 때 할 수 있는 만큼 효도하면 돌아가신 후에도 후회하지 않을 거다"라고 조언했다.

앞서 지난 17일 그룹 45RPM의 멤버이자 이하늘 동생인 이현배가 제주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김창열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인을 추모했는데 이하늘은 욕설과 함께 “네가 죽인 거야” 등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이하늘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故 이현배가 제주도에서 살았던 건 김창열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창열, 정재용과 셋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사업을 진행하다가 비용이 부담돼 빠진 정재용을 대신해 이현배가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창열이 수익성을 이유로 인테리어 비용을 댈 수 없다고 말을 바꿔 이현배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폭로했다. 이현배는 배달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사고를 당했고, 금전적 여유가 없어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해 사망에 이르렀다는 것이 이하늘의 설명.

김창열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자자 김창열은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돼 송구하다.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상황에서 오래전 일을 꺼내기 조심스럽다.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짧게 해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7.61상승 33.0911:36 05/18
  • 코스닥 : 967.22상승 4.7211:36 05/18
  • 원달러 : 1133.10하락 1.711:36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36 05/18
  • 금 : 67.17상승 1.9111:36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