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수소 TFT' 신설… 계열사 수소드론·그린수소 머리 맞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퓨얼셀이 연료전지 주기기 114대를 공급한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진=두산
두산퓨얼셀이 연료전지 주기기 114대를 공급한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진=두산
두산이 두산중공업, 두산퓨얼셀 등 계열사 전문인력을 모아 두산 지주부문에 수소TFT(태스크포스팀)를 구성하고 수소사업 전반에 걸친 전략 수립에 나섰다. 국가별, 정책별 시장기회를 분석해 생산부터 유통에 이르는 수소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20일 두산에 따르면 수소TFT는 외부 전문기관과 글로벌 수소시장 분석에 착수했다.

▲수소 ‘생산’ ▲저장, 운반 등 ‘유통’ ▲발전, 모빌리티 등 ‘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시장을 찾고 비즈니스 실행 계획을 수립한다는 목표다. 두산은 북미 시장에 주목하고 미국 각 주별 수소시장 분석에 집중하고 있다. 

수소TFT는 두산그룹이 보유한 기존 수소기술의 효율을 끌어 올리고 향후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 전략을 세울 방침이다. 

두산 관계자는 “전략적 파트너를 찾거나 인수합병(M&A)을 통해 단기간에 역량을 끌어올리는 것도 공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빠른 시일 내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제품. /사진=두산
두산퓨얼셀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제품. /사진=두산
두산은 수소산업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분야에서는 두산퓨얼셀이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국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최근 3년 연속 신규 수주액 1조원을 달성했으며 오는 2023년에는 매출 1조50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두산퓨얼셀은 현재 인산형연료전지를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영국 세레스파워와 손잡고 고체산화물연료전지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두산 퓨얼셀파워는 5kW(키로와트)·10kW 건물용, 1kW 주택용 수소연료전지, 100kW급 수소시스템 등 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수소모빌리티 분야에서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이 앞선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DMI는 비행시간을 늘린 수소드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양산에 들어간 회사다. DMI는 외딴 지역에 대한 응급 물품 배송, 가스배관 모니터링, 장시간 산림 감시 등 관제, 해상 인명 구조 등 다양한 상황에서 제품의 성능을 입증했다. 
2시간 이상의 비행시간이 가능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드론이 인명구조 비행 시연에서 구명 튜브를 싣고 비행하고 있다. /사진=두산
2시간 이상의 비행시간이 가능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드론이 인명구조 비행 시연에서 구명 튜브를 싣고 비행하고 있다. /사진=두산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경남 창원시 등과 함께 계약을 맺고 수소액화플랜트 사업에 나섰다.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부지에 건설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 지분 30.3%를 확보한 최대주주로서 수소사업에서 있어 두산퓨얼셀과 시너지 효과를 내는 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오는 2030년 30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그린수소 기자재 시장 선점을 위해 PEMFC 방식의 수전해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이 기술은 최근 국책과제로 선정돼 2023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DMI는 지상 모빌리티 분야로도 눈을 돌리고 있다. 중국 소방로봇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로봇전문기업 중신중공업카이청인텔리전스와 최근 업무협약을 맺고 소방용 수소로봇을 공동 개발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두산중공업의 경우 ‘그린수소’ 생산에 착수했다. 지난해 제주도에서 시작한 ‘그린수소 실증사업’에 참여해 제주에너지공사가 보유한 풍력단지에서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이곳에 수소생산 시스템과 생산된 수소를 압축 저장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LPG(액화석유가스) 등 가스를 원료로 전기와 열, 수소를 모두 만드는 트라이젠을 국첵과제로 개발하고 있다.

두산 관계자는 “계열사들이 수소 분야에서 제각각 사업을 진행하면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긴 하지만 수소TFT를 통해 보다 높은 비전이 제시되고 그룹의 수소역량을 결집시키는 시너지 전략이 나온다면 더욱 빠른 성장 속도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23:59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23:59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23:59 05/04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23:59 05/04
  • 금 : 67.76상승 3.3823:59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