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설치로 OK”… KT, 스마트폰용 양자암호통신 간편 적용 기술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 KT대덕제2연구센터에서 연구원들이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공=KT
대전 KT대덕제2연구센터에서 연구원들이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공=KT

KT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전용 단말 없이도 양자암호통신을 쉽고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양자난수생성칩셋(QRNG)을 탑재한 양자보안 단말이나 별도의 양자통신단말이 있어야만 양자보안통신을 사용할 수 있었다. KT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전용 단말을 추가로 구입할 필요가 없어 비용과 관리 측면에서 효율성이 높다.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은 ‘QS-VPN’ 앱 설치 한 번으로 현재 사용 중인 스마트폰에도 적용 가능하다. 양자키 분배(QKD) 기술과 양자암호 내성 알고리즘(PQC)을 결합해 5G 가상 네트워크(VPN)의 해킹 위협을 원천 봉쇄한다.

KT에 따르면 ‘QS-VPN’ 앱 실행을 통해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전 구간(End-to-End)에서 양자암호통신 환경이 구현된다. QKD는 해킹 불가능한 양자의 물리적 특성을 이용해 양자 암호키를 만들고 이를 광역 통신망(WAN) 구축 환경에서 분배한다. 생성된 암호키는 양자 암호키 관리 시스템(QKMS)에 저장된다. PQC는 애플리케이션과 QKMS 간 네트워크 구간을 보호하며 QKMS에 저장된 암호키를 ‘QS-VPN’ 앱에 전달한다.

KT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양자암호 내성 알고리즘 표준 규격으로 선정이 유력한 PQC를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네트워크 구간에서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모든 공격에 대해 내성을 갖는 암호기술을 제공하는 알고리즘이다.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인증(DID)과 PQC 인증 절차를 합쳐 제3의 인증기관 연계 없이 사용자 인증 보안성을 강화했다. DID 기술로 개인 스마트폰 단말에 개인정보가 담긴 인증서를 저장해 개인정보 유출 위험을 방지한다. PQC에 기반을 둔 신원 인증 기술이 개인정보가 담긴 인증서를 확인해 사용자 신원과 단말 접근 권한을 식별한다.

앞으로 KT는 금융과 커넥티드카 등 보안이 중요한 5G 응용서비스에 이 기술을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상무)은 “이번 ‘양자 하이브리드’ 기술 개발을 계기로 디지털 전환(DX) 시대에 고객이 안심하며 사용할 수 있는 양자보안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