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0대그룹 총수 배당금 1조7895억원… 이건희·이재용 부자 비중 6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규모가 1조7895억원이며 삼성 오너일가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규모가 1조7895억원이며 삼성 오너일가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국내 50대 그룹 총수가 챙긴 배당금은 1조7800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배당금의 60%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부자가 차지했다.

20일 한국CXO연구소가 2019~2020년 국내 50대 그룹 총수 배당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53명 중 지난해 기준 배당금을 받은 그룹 총수 39명의 배당금 규모는 1조 7895억원으로 전년 1조3052억원보다 37.1% 늘었다.

이중 이건희 회장의 지분에 대한 배당금은 8626억원(우선주 포함시 8644억원)으로 조사 대상자 전체 배당금의 48.2%를 차지했다.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은 2187억원으로 배당금이 두 번째로 높았다. 50대 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 중 12.2% 수준이다. .

최태원 SK 회장은 909억원으로 3위에 올랐다. 전년(649억원) 랭킹 5위에서 두 계단 오른 것이다.

4위~5위는 정몽구 현대자동차 명예회장(833억원, 4.7%), 정몽준 현대중공업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4.3%)이 차지했다.

이어 ▲정의선 현대차 회장(730억원, 4.1%), ▲구광모 LG 회장(696억원, 3.9%), ▲신창재 교보생명보험 회장(346억2700만원, 1.9%),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346억390만원, 1.9%), ▲조현준 효성 회장(295억원, 1.7%)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 이재현 CJ 회장(254억원, 1.4%), 신동빈 롯데 회장(233억원, 1.3%)도 지난해 받은 배당금이 50대그룹 총수 배당금 중 1% 이상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2020년 배당금 증감률로만 보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 180%로 가장 높았다. 박 회장은 2019년 30억원 수준이던 배당금이 2020년에는 85억원으로 1년 새 55억원이나 크게 증가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10.70상승 24.610:56 06/25
  • 코스닥 : 1017.83상승 5.2110:56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0:56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0:56 06/25
  • 금 : 73.73상승 0.310:56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