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월성원전 보안자료 외부 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수원 전경. /사진=뉴스1
한수원 전경. /사진=뉴스1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보안등급이 있는 월성원전의 도면이 외부로 유출됐다. 심지어 이 자료는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유출을 조사하고 있는 '월성원전삼중수소관리안전성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이하 조사단)'의 한 관계자는 19일 머니S와의 통화에서 "지난 9일 조사단에서 해당 내용에 대한 자료를 요구하고 있지만 한수원 측은 '보안등급이 높은 자료'라며 제공을 거부했다"고 했다.

이어 "한수원이 계속 거부를 해, 한 조사단원이 인터넷에서 관련 자료를 검색해 찾아냈다"며 "보안등급이 높은 자료가 어떻게 신문기사에 버젓이 실려 있을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들이 문제를 제기한 자료는 지난 2월 한 인터넷신문에서 보도한 '월성 원전 주변 지하수(관측정)에서 검출된 삼중수소 농도 분포도'. 이 자료의 정확한 명칭은 '월성 1~4호기 및 주변 지하수 관측공 위치도'로 월성원전의 평면도다.

민간조사단 측 관계자는 "이 자료유출 문제에 대해 한수원 측에 따졌더니, '자체 조사 중'이라고 말했었다"고 전했다.


월성본부 "보안등급 'C', 외부유출 불가"


월성원전은 '국가보안목표시설'로 드론 등의 촬영이 금지돼 있다. 또, 국가보안시설 '가'등급에 해당된다.

이와 관련해 한수원 월성본부 측 관계자는 "자료를 못 보여준다고 한 게 아니라, 요구한 자료가 많아서 준비 중이라고 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민간조사단은 보안유지서약서를 제출한다"며 "기술정보관리지침과 원전안전위원회 관련 규칙이 있어서 외부에 유출할 수 없다"고 했다.

한수원 본사 측은 "기술정보 관리기준에 따라 C등급"이라고 했다. 사내공개용이다. 한수원은 A부터 D까지 4개의 보완등급으로 자료를 분류하고 있다. 이어 "회사내부적으로 단계를 나눠서 관리를 할 것인지를 따지는 지침이라서 법률적인 부분은 해당되는지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며 "회사 지침을 만들어서 관리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D등급부터가 외부공개 가능 문서다.


원자력연구원 "보안사고시 국정원이나 과기부에 신고"


월성원전과 같은 '가'급 국가보안시설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3등급의 비밀문서로 지정해서 운영 중이다. 국정원법에 보안업무규정에 따라 처리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머니S와의 통화에서 "원자력연구원은 법적으로 원자력발전소와 동일한 시설로 취급된다"며 "비밀취급인가를 받아야 하고, 인가가 된 이들만 자료를 취급할 수 있다. 국가에서 법령으로 비밀등급을 정해 놓고 있다"고 했다.

또 "유출되면 연구원 같은 경우 과기부나 국정원에 신고하게 돼 있다. 고발이나 형사처벌을 통해 중징계를 하게 된다"며 "발전소도 국가보안시설이기 때문에 동일한 사항을 준수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jynews1@mt.co.kr  | twitter facebook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