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플렉스’ 하려다 염따에 배신당한 침착맨… “구찌 의자 1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침착맨(왼쪽)이 유튜브 방송에서 염따에게 속아 비싼 의자를 산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침착맨(왼쪽)이 유튜브 방송에서 염따에게 속아 비싼 의자를 산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웹툰 작가 침착맨이 래퍼 염따가 본인을 속였다고 농담을 했다.

지난 19일 침착맨은 유튜브에 염따와 통화를 나눈 영상을 올렸다. 과거 염따는 '플렉스'(과시적 소비)가 뭔지 알려주겠다며 침착맨과 함께 명품 매장에 간 적이 있었다고 한다. 두 사람은 같이 1000만원짜리 의자를 샀다.

두 사람은 영상에서 해당 의자와 관련된 얘기를 나눴다. 염따는 "안 그래도 전화 한번 드리려고 했는데 그 구찌 의자 있잖아요"라고 하자 침착맨은 불길한 예감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염따는 "저는 생각보다 절약을 하기 때문에 (결국 의자를 안 샀다)"라고 하자 침착맨은 "XX 하지 마 감당할 수 있겠어? 이거 5월 중순에 의자 오는데 감당할 수 있겠어?"라고 농담을 했다. 염따는 "인터넷은 다 장난치는 거다"라며 "진심인 사람이 바보지"라고 응수했다.

침착맨은 "그 아반떼도르(자동차) 있죠? 거기에 이제 구찌 의자 박혀 있을 거다. 잘 숨겨놓아라"라고 하자 염따는 "그러면 의자를 안 샀는데 의자를 받은 케이스가 되는 거냐?"고 말했다.

침착맨은 "아 근데 말이 안 돼 그 XX를 해놓고 한다고? 그건 아니잖아"라며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이후 염따가 당시 물건을 살 때 영감을 받아 노래를 만들었다며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달라고 부탁했다. 침착맨은 "이렇게 패악질을 부려 놓고 출연해 달라고?"라며 "구찌 의자 2000만원에 사가면 출연할 용의가 있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