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칭찬한 정의당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 적극 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정의당은 20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공식 사과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오늘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사과문을 내고 구체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밝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달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처음 꺼낸 말은 용서였다"며 "진심어린 사과가 이뤄진다면, 가해자들의 잘못을 용서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사실을 축소하고 2차 가해를 저질렀던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관계자들은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향한 부당한 위력은 이제 끝나야 한다"며 "피해자가 긴 고통의 터널을 지나 이제 제 자리로 돌아가려고 한다. 그가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