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靑하명수사 재판 심리할 새 부장판사에 마성영

서울중앙지법, 마 부장판사 형사합의21부에 배치 김미리 부장판사 최근 휴직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0.11.2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0.11.2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 재판을 심리해 오다가 휴직한 김미리 부장판사를 대신할 부장판사가 정해졌다.

서울중앙지법은 20일 법관사무분담위원회 의결을 거쳐 21일자로 마성영 부장판사를 형사합의21부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김 부장판사는 법원에 3개월 질병 휴직을 신청했고 대법원장이 휴직신청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김 부장판사는 휴직했다.

이례적으로 4년째 서울중앙지법에 남은 김 부장판사가 소속된 형사 21부는 조국 전 장관과 청와대 울산선거개입 의혹,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사건을 담당하고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