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화나우"…일 년만에 해외 방문객 맞이한 뉴질랜드

뉴질랜드관광청, 호주와 '트래블 버블' 개시 이벤트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웰링턴 공항의 특별 활주로 위에 '뉴질랜드~호주'간 첫 트래블 버블 항공편을 운항한 에어뉴질랜드의 비행기.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웰링턴 공항의 특별 활주로 위에 '뉴질랜드~호주'간 첫 트래블 버블 항공편을 운항한 에어뉴질랜드의 비행기.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뉴질랜드가 약 일 년 만에 호주와의 국경을 재개방하면서, 다시 돌아온 해외 방문객들을 맞이했다.

뉴질랜드관광청은 지난 19일 에어뉴질랜드의 첫 트래블 버블 항공편을 이용해, 호주 시드니에서 출발해서 웰링턴으로 입국한 방문객들을 환영하는 이벤트를 가졌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와 호주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방역 우수 지역 간 의무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트래블 버블'을 개시하며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양국 간 자유여행을 허용했다.

트래블 버블 첫 항공편으로 시드니에서 온 입국객을 맞이하는 뉴질랜드 현지 사람들의 모습.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트래블 버블 첫 항공편으로 시드니에서 온 입국객을 맞이하는 뉴질랜드 현지 사람들의 모습.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이후 처음으로 상봉하는 가족들의 모습.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이후 처음으로 상봉하는 가족들의 모습.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뉴질랜드관광청은 이번 트래블 버블을 기념해 19일부터 약 3주간 웰링턴 공항을 도착하는 입국객들을 12 x 250m 규모의 벽화로 환영하는 '웰컴 화나우'(Welcome Whanau)와 '티아키 프로미스'(Tiaki Promise) 이벤트를 연다. 벽화엔 뉴질랜드의 특유의 따뜻한 환대 문화와 자연을 보호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더불어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동안 양국 간 상당수 이산가족으로 지내야 했던 이들이 재회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특별 도착 활주로를 선보인다.

르네 드 몽시 뉴질랜드관광청장은 "첫 해외 방문객을 맞이하면서 경제 회복을 향한 긍정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뉴질랜드 전역의 공항에 도착하는 사람들이 뉴질랜드의 따뜻한 환영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