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본 '막말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경기남부청에 이첩

경기남부청 직접수사 여부 검토중…강요미수 혐의 靑민정수석실도 감찰…자문위원 일주일만에 해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국수본 소속 직원이 이동하고 있다.  2021.3.2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국수본 소속 직원이 이동하고 있다. 2021.3.2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최대호 기자 = 경기남부경찰이 강요미수죄로 고발된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수사를 검토하고 있다.

20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국수본은 해당 사건을 접수해 20일 경기남부경찰청에 이첩했고 경기남부경찰은 관련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

김 회장은 앞서 측근 채용에 반대한 직원에게 막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었고 시민단체는 이에 김 회장을 처벌해 달라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15일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제출한 고발장에는 "자신의 의원 시절 보좌관을 회장 비서실장으로 특채하고자 김 회장은 담당자씨에게 협박성 막말을 수차례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단체는 특히 "부하직원인 피해자로서는 인사상 불이익 등 공포심을 느꼈을 것"이라며 "강요죄의 구성요건인 협박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마사회 인사담당 직원과 농림축산식품부의 이견으로 보좌관 출신 측근의 채용이 무산되자 마사회는 측근을 이달 초 마사회 자문위원직으로 채용했다.

그는 채용 당시 월 700만원가량을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계약 기간이 한 달도 되지 않는 데다 뚜렷한 활동내역도 없어 지급 보수가 아예 없었다는 게 마사회 측의 설명이다.

마사회는 '특혜채용' 논란을 받고 있는 김 회장 측근과의 자문위원 계약을 해지했다.

경기남부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직접 수사할지 관할 경찰서로 내려보낼지 검토 중"이라며 "아직 수사 착수 전"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15일 김 회장을 상대로 감찰에 착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 회장을 대상으로 감찰에 즉각 나서고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를 하라고 지시한 지 하루 만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