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이종필, 다른 펀드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1조6000억원대 펀드 환매 중단으로 대규모 피해를 낳은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으로 지목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다른 펀드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락현)는 지난 14일 이 전 부사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 2019년 8월 신한은행이 판매한 '라임 크레딧 인슈어드(CI) 펀드'를 운용하면서 투자자들을 속여 141명에게 약 794억원의 투자금을 모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CI 펀드 자금을 다른 펀드 환매자금으로 사용할 의도를 가지고 있으면서 해외 자산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제안서를 허위로 작성해 속인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 전 부사장은 라임에서 투자하는 해외 펀드에서 부실이 발생했음에도 고지하지 않는 등 투자자들을 속여 판매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5년과 벌금 40억원을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