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에도 보완점 짚은 윌리엄스 감독 "볼넷을 줄여야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이 5회초 2사 1루에서 투런홈런을 치며 통산 2000안타를 기록한 최형우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이 5회초 2사 1루에서 투런홈런을 치며 통산 2000안타를 기록한 최형우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연패 사슬을 끊어낸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은 승리에도 보완점부터 이야기했다.

KIA는 20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IA는 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투수 애런 브룩스가 6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멀티 홈런을 때려내며 4타점 활약을 펼쳐 승리의 주역이 됐다. 최형우는 KBO리그 통산 2000안타 금자탑을 쌓는 겹경사를 누렸다.

경기 후 윌리엄스 감독은 "잠실에서 오랜만에 좋은 경기를 펼친 듯 하다. 하지만 동시에 볼넷을 줄여야 한다는 과제를 확인한 경기였다. 볼넷 허용이 많아지면 자연스레 불펜 소모도 많아지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하다"며 승리에도 보완점을 짚었다.

KIA 투수들은 이날 볼넷 7개와 사구 1개를 기록했다.

최형우의 대기록 달성에 대한 축하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최형우가 값진 기록을 멋진 홈런으로 장식했다. 앞으로 더 많은 안타를 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