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략사령관 "北, 안보 도전…비핵화 위한 외교 노력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 캡처) © 뉴스1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을 미국의 안보 도전으로 규정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리처드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자료에서 "북한은 미국과 우리 동맹에 계속 안보 도전으로 남아있다"며 "역내 안정을 위협하고 국제 규범을 거스르는 활동을 계속 수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하기 위해 설계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했고 전역탄도미사일(TBM)을 다량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처드 사령관은 그러면서 "전략사령부는 역내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군사적 긴장을 줄이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 관여하려는 국방부와 국무부의 노력을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제임스 디킨슨 미국 우주사령관은 서면자료에서 "북한과 이란이 사이버공격, 전파 교란, 전자전을 통해 계속 우주상 위협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다"고 지적했.

디킨슨 사령관은 이어 "북한은 교란 작전 및 GPS 방해에 특화된 전자전 능력을 통해 우주 작전에 대한 위협으로 남아있다"며 "사이버공격 능력을 진화·성숙시키는 기술이 더 증진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스템 개발 능력과 함께 계속 개선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덜 개발된 적국들이 우리의 우위를 뛰어넘거나 무효화하려는 한 가지 방법은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능력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현재 이런 분야에서 우리의 질적 우위가 우리가 예전에 가졌던 우주상 우월성을 반드시 보장한다고 생각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3.10상승 20.9909:55 05/14
  • 코스닥 : 957.96상승 6.1909:55 05/14
  • 원달러 : 1130.20상승 0.909:55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09:55 05/14
  • 금 : 66.56상승 1.0209:55 05/14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