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신규 확진자, 다시 700명대 넘어… 백신 확보 주력"(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홍 직무대행. /사진=장동규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홍 직무대행. /사진=장동규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정부는 4차 유행을 막는 데 사력을 다한다는 의지 아래 4~5월 중 찾아가는 적극적 진단 검사와 차질 없는 백신 확보 및 접종 두가지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넘나드는 상황이 2주 연속 이어지다가 오늘 그 숫자가 다시 700명을 넘었다”고 우려했다. 이어 “다만 지난해 코로나 위기가 한창일 때의 확진동향, 선제검사, 의료역량 및 백신보급 등 당시의 제반 여건과 현재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비교해볼 때 긴장감을 견지하면서도 지나친 공포감과 불안감은 가지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위중증 환자가 차지하는 비중인 소위 위중증률도 12월에는 3.3%에 달했지만 지난달에는 1.6%로 감소했다”며 “코로나 사망자수도 3차 유행 당시 하루 40명에 이르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한 자리 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병상 수용도에 대해 홍 직무대행은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 전담병원도 총 9600여개에서 1만5000여개로 대폭 늘었고 이중 50% 이상 가용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의 검사역량, 의료역량 등에 대한 신뢰와 백신접종계획에 대한 믿음도 가져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4월 말까지 300만명, 상반기까지 1200만명에게 1차 백신접종 완료계획을 차질 없이 실행해 나가겠다”며 “내일부터 예방접종센터를 지금의 175개소에서 204개소로 확대하고 4월 말까지는 전국 모든 시·군·구에 총 264개소의 예방접종센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홍 직무대행은 “백신 물량의 안정적 공급에 대한 국민 신뢰를 확보할 수 있도록 백신 기 계약 물량의 신속한 도입, 추가계약 검토, 다양한 외교적 노력 등 정부역량을 총동원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