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8 탑재 넥센타이어 소음 왜 적은가 했더니… “인공지능이 다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넥센타이어가 AI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줄인 ‘엔페라 AU7 AI’를 기아 신차인 ‘K8’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AI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줄인 ‘엔페라 AU7 AI’를 기아 신차인 ‘K8’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AI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줄인 ‘엔페라 AU7 AI’를 기아 신차인 ‘K8’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현대차∙기아, 인하대학교와 함께 NVH(소음, 진동, 충격) 빅데이터 연구를 위한 산학 공동연구 진행을 통해 소음저감 예측시스템을 구축했다.

넥센타이어는 패턴 형상과 소음 설계 인자에 따른 주행 소음 빅데이터 결과값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타이어 신패턴을 국내 최초 개발했다. AI 빅데이터 기술의 CNN(이미지 인공신경망)을 이용한 타이어 트레드 패턴 형상을 저소음화 방향으로 최적 학습시켜 설계해 실내 유입 소음을 저감 시킬 수 있게 된 것.

기존엔 타이어 소음의 복잡한 메커니즘을 예측 분석하기에 한계가 있었지만 현대차∙기아와 함께 측정한 자동차 로드 노이즈 평가의 실차 데이터와 넥센타이어 무향실의 축적된 타이어 소음 데이터, 트레드 패턴 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으로 저소음 패턴을 예측해 인간, 자동차 간 상호관계를 최적화해 차의 감성품질을 높였다는 게 회사의 설명.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향후 AI 빅데이터 기술을 자율 주행에도 활용할 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순정 타이어(OE)와 교체용 타이어(RE) 제품에 적용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