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 쌓겠다" 스스로 단두대에 누운 스님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국의 한 스님이 단두대를 이용해 스스로 참수하는 일이 일어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태국의 한 스님이 단두대를 이용해 스스로 참수하는 일이 일어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태국의 한 스님이 공덕을 쌓겠다며 스스로 참수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밣생했다.

19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태국 농부아람푸 지역 와트 푸 힌 사원의 탐마콘 왕프리차(68)는 지난 15일 단두대에서 스스로 직접 참수해 숨졌다.

탐마콘은 부처에 제물을 바치는 것이 공덕을 쌓는 일이라며 스스로 참수하는 행위가 사후 세계에서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었던 것으로 알려젔다.

그는 불상 옆에 임시 단두대를 설치한 뒤 밑에 누워 스스로 칼날을 떨어트렸다.

숨진 탐마콘 옆에는 '나의 머리를 자르는 것은 부처를 찬양하는 길'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대리석 조각이 놓여 있었다.

탐마콘의 시신은 조카 분처드 분로드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시신은 가족에게 인도돼 장례식이 치러졌다.

분처드는 "그의 소원은 자신의 머리와 영혼을 바쳐 다음 생에 더 높은 영적 존재로 환생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처에게 부탁한 것"이라며 "5년 넘게 이 기이한 의식을 계획해왔다"고 설명했다.

약 11년 동안 절을 지킨 탐마콘은 주변에 승려직을 떠나겠다고 알렸지만 자신의 오랜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태국 불교계는 이번 일에 대해 "이런 불쾌한 상황이 다신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며 "사찰 내의 관행을 돌아보고 승려들을 돌봐야 한다. 이번 사건은 그 과정을 방치한 증거"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