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중소기업 제품 전용 면세점 생긴다… 연내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월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면세구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하다./사진=뉴스1
지난 3월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면세구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하다./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에 중소기업제품 전용 면세사업권을 신설하고 아임쇼핑 매장을 운영하는 중소기업유통센터를 신규 사업자로 선정해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임쇼핑은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중소기업 제품 전용 판매장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KTX 역사 등에서 매장 운영하고 있다.

아임쇼핑 매장은 그동안 인천공항에서 중소·중견 면세사업자인 시티면세점과 에스엠면세점의 전대매장으로 총 3개소가 운영되어 왔다. 하지만 시티면세점 계약종료 후 후속사업자 선정 지연과 에스엠면세점의 면세사업 철수로 인해 매장 운영이 전면 중단되는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공사는 중소기업제품 전용 면세사업권을 별도로 만들어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직접 운영하도록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중소기업들에게 판로를 열어주고 중소기업제품 발굴과 해외진출을 플랫폼 공간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매장 수는 3개로 종전과 같다. 단 197㎡에 불과했던 매장 면적은 510㎡로 2.5배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디지털 신기술제품이나 다양한 중소기업 아이디어 상품을 모아 공항 이용객이 자유롭게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존을 구성할 계획이다.

임대료는 매출액의 10%만 납부하도록 해 중소기업들이 임대료 부담 없이 영업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계약기간은 타 면세사업권과 마찬가지로 최대 10년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아임쇼핑 매장 신규 오픈과 운영에 예산 등 각종 지원하며 관세청도 특허심사 등에 있어 최대한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해 매장 오픈을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앞으로 중소기업유통센터 측과 사업수행계획에 대한 협상을 거쳐 수의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관세청 특허 심사가 완료되는 대로 매장 조성에 돌입해 올해 내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사람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구축 중으로 중소기업상품 전용 면세사업권을 통해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열정이 넘치는 유망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는 상생 플랫폼이자 국민 경제의 기초를 튼튼히 다지는 버팀목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며 “인천공항이 수익성 중심의 상업시설 운영 컨셉에서 벗어나 파트너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상업시설 운영모델로 변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