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묘연… 경찰 추적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감독 홍상수의 친형이 3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임한별 기자
영화감독 홍상수의 친형이 3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상수 감독의 친형이 3달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강원일보는 "평창경찰서가 영화감독 홍상수씨의 친형이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친형 홍모씨(70)의 딸은 지난 1월28일 "아버지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다.

홍씨의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평창군 방림면 방림3리이고,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도 평창으로 확인돼 평창경찰서에서 사건을 넘겨 받았고, 현재 3개월째 행방을 조사 중이다.

이 사건을 단순 실종 신고로 봤던 경찰은 카드와 전화 사용 내역이 드러나지 않는 등 생활반응이 없자 강력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