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기업 부채 1500조 돌파… 올해 갚을 빚만 780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규모가 15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규모가 15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산업 전반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500대 기업의 부채 규모가 15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지난 16일까지 2020년 결산보고서를 제출한 366개 기업의 부채 및 유동부채를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총액은 1524조5884억원으로 전년 보다 78조5587억원(5.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자본은 3.3%(46조1692억원) 확대된 1440조7456억원이며 부채비율도 전년(103.7%)보다 소폭 증가한 105.8%를 기록했다. 2019년 769조5757억원이던 차입금 총액은 1년 만에 810조8436억원으로 41조2679억원(5.4%) 늘었다.

특히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유동부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조사 대상 대기업의 지난해 유동부채는 779조7679억원으로 전년(731조3310억원)보다 6.6%(48조4368억원) 증가했다. 상환 기간이 1년 이상인 비유동부채는 1년 새 4.2%(30조1219억원) 늘어난 744조8203억원을 기록했다.

유동부채비율도 2019년 52.4%에서 지난해 54.1%로 1.7%포인트 높아지며 단기부채 상환 부담이 확대됐다.

유동부채비율을 업종별로보면 조선·기계·설비(135.1%)와 운송(117%), 상사(103.9%) 등이 100%를 넘었다.

이어 건설 및 건자재(80.9%), 유통(74.6%), 자동차·부품(70.1%), 에너지(65.9%), 석유화학(62.3%), 생활용품(61.9%), 식음료(52.6%) 등 10개 업종이 50% 이상으로 조사됐다.

기업별 유동부채 규모는 삼성전자(75조6044억원), 현대자동차(59조4595억원), 한국전력공사(25조8812억원), 기아(21조976억원), LG전자(20조2075억원), 포스코(16조8550억원) 등의 순으로 컸다. 쿠팡, 쌍용자동차, 쥴릭파마코리아 등 세 곳이 자본잠식이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5:32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5:32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5:32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5:32 05/14
  • 금 : 66.56상승 1.0215:32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