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평 잇는 '모범택시', 더 안타까운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승장구하던 드라마 '모범택시'가 대역 연기 구설수에 휘말렸다. /사진=SBS 제공
승승장구하던 드라마 '모범택시'가 대역 연기 구설수에 휘말렸다. /사진=SBS 제공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SBS 금토극 '모범택시'가 때 아닌 혹평에 시달리고 있다. 주연배우 이제훈의 어설픈 액션신에 시청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것.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역 티 난다고 말 나오는 이제훈 액션 장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제훈은 극 중 무지개 운수 택시기사 김도기 역할을 맡았다. 김도기는 전 육사·특수부대(육군특수전사령부 707특수임무단) 출신으로 억울한 일을 당한 피해자들을 대신해 복수해주는 인물이다.

지난 17일 방영된 '모범택시' 4회차 액션 장면에서는 김도기가 학교 폭력 가해자들이 부른 옥상에서 조폭들과 싸우는 장면이 나왔다.

이 장면 중 치열한 격투를 벌이는 풀샷(pull shot)에서 시청자들은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면 중간 중간에는 짧은 머리의 김도기와 달리 긴 머리를 휘날리는 대역의 모습이 포착된 것. 이에 누리꾼들은 "머리라도 비슷하게 해주지", "대역 티가 너무 난다", "본방 보고 깜짝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제훈은 '모범택시'에서 회당 1억원을 웃도는 출연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며 책임감 부족 논란까지 이어졌다.

제작발표회에서 이제훈은 "이번 작품은 액션이 관전 포인트다. 액션 장면을 위해 무술팀과 따로 연습했다. 내가 맡은 캐릭터가 다수를 상대로 밀리지 않는 강인한 피지컬을 갖고 있다"며 "체력적으로 많은 부담이 됐다. 혹여나 다칠까 봐 걱정이 됐지만 제작진이 안전하게 장면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줘서 온몸을 불살랐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시청자들이 보면서 '액션 제대로 봤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어 더욱 아쉬움을 자아낸다.

앞서 안고은 역에 캐스팅됐던 걸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학교폭력 논란으로 하차하며 방영 전부터 잡음이 일었던 '모범택시'. 이 때문에 미리 진행된 촬영분을 다시 찍어야 했지만 드라마 측은 더 나은 퀄리티가 완성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중도 하차한 이나은을 대신해 투입된 표예진이 안정적인 연기로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모범택시' 였기에 이번 이제훈의 대역논란이 더욱 아쉽기만 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2상승 21.6510:41 05/06
  • 코스닥 : 968.98상승 1.7810:41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41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41 05/06
  • 금 : 67.76상승 3.3810:41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