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국산? 이젠 미세먼지 원산지 구분할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자력연구원은 20일 미세먼지에 포함된 방사성물질을 분석해 오염원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고 밝혔다./사진=원자력연구원
원자력연구원은 20일 미세먼지에 포함된 방사성물질을 분석해 오염원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고 밝혔다./사진=원자력연구원
봄·가을이면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의 원산지를 구분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20일 미세먼지에 포함된 방사성물질을 분석해 오염원을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고 밝혔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한반도를 장악한 미세먼지의 원산지가 한국인지, 중국인지를 구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석 원자력연구원 박사 연구팀은 미세먼지 속 방사성 동위원소인 베릴륨-7, 납-214, 납-212을 추적하면 미세먼지가 어디에서 왔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방사성 동위원소는 반감기가 있어 시간이 지나면서 방사선량이 변하는 특징이 있다. 연구진은 이를 분석함으로써 미세먼지의 오염원을 가려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납-214와 납-212는 반감기가 짧아 장거리를 이동할 수 없어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에만 들어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베릴륨-7은 반감기가 길어 성층권에서 주로 생성돼 지상으로 내려온다. 중국발 미세먼지의 상당수는 높은 고도에서 떠다니다가 국내에 상륙하기 때문에 베릴륨-7을 다량 포함할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은 "짧은 반감기를 갖는 핵종과 긴 반감기를 갖는 핵종이 미세먼지 속에 어떤 비율로 분포하는지 분석하고 국내에서 발견되지 않는 방사성 물질을 확인해 중국발 미세먼지를 추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71상승 23.3410:48 05/06
  • 코스닥 : 969.11상승 1.9110:48 05/06
  • 원달러 : 1124.80상승 2.210:48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0:48 05/06
  • 금 : 67.76상승 3.3810:48 05/06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