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중고거래 판매사기 일당, 경찰의 1년 추적끝에 전원 덜미 잡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경찰청./사진=경남경찰청 제공.
경남경찰청./사진=경남경찰청 제공.
경찰이 인터넷 중고거래 판매사기 일당 12명을 1년간 끈질긴 추적 수사 끝에 검거했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휴대전화기 등 고가의 전자제품 등을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총 527명으로부터 1억 4000여만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 12명 전원을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을 1년에 걸친 끈질긴 추적 수사로 전원 검거하는 성과를 올렸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총책 A씨(23) 등 5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7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경남경찰청은 도내 사이버 사기 범죄가 2018년 7167건, 2019년 1만 82건, 2020년 1만 2552건이 발생하는 등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이는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거래의 증가와 사이버사기 범죄의 매개가 되는 접근 채널(SNS 등)의 익명성 강화로 인한 추적의 곤란 등 때문이다"고 밝혔다. 

특히 "사이버범죄는 겉으로 드러나기보다는 개별적으로 은밀하게 접근하는 경향이 있어 개인의 범죄대처(예방)능력이 어떤 범죄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이버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인터넷을 이용한 물품거래시 시가에 비해 지나치게 저렴한 상품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경찰청 '사이버캅' 등 앱을 통해 판매자 전화․계좌번호 신고이력을 확인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며, 최근 '안전거래'를 빙자한 가짜 사이트 유도 사기도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안전거래'를 사용할 때에는 반드시 인터넷 주소(URL), 사이트 형태 등을 확인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