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재개발 현장서 유골 3구 발견… 조선시대 것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은평구 대조동의 한 아파트 재개발 현장에서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3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은평구 대조동의 한 아파트 재개발 현장에서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3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 은평구의 한 아파트 재개발 현장에서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3구가 발견됐다.

21일 서울 은평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1시20분쯤 대조동의 한 공사장에서 인부들에 의해 유골 3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당 유골은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목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문화재 발굴단이 현장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