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취해 셀프 신고한 30대 2명 체포… “감금 당했다” 횡설수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마약에 취해 자신을 직접 신고한 30대 2명을 체포했다. /사진=뉴시스 DB
경찰이 마약에 취해 자신을 직접 신고한 30대 2명을 체포했다. /사진=뉴시스 DB
마약에 취해 자신을 직접 신고한 3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마약을 투약한 30대 2명을 마약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주택에서 주사기를 이용해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2명이 갇혀 있고 억지로 마약을 투약 당했다”, “살려달라”며 이들이 직접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출동한 경찰에게는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마약을 맞았고 감금당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화장실 변기 안에 여러 개의 주삿바늘과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고 다른 사람의 출입이 없었던 점을 고려해 이들의 신고를 허위신고로 판단했다.

이중 1명은 마약 수배범으로 파악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