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대표팀, 해외대회서 귀국 후 7명 코로나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한 레슬링 선수단이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대거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2019년 3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중인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들. /사진=뉴스1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한 레슬링 선수단이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대거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2019년 3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중인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들. /사진=뉴스1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했던 레슬링 국가대표선수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대한레슬링협회는 21일 "국제대회를 마치고 지난 19일 귀국한 레슬링 선수단 24명이 이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선수 5명, 트레이너 1명 등 총 6명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어 협회는 "다른 국제대회를 참가하기 위해 불가리아 소피아에 머물고 있는 또 다른 대표팀에서도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선수는 현지병원 격리시설로 이동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레슬링 선수단 내 확진자는 총 7명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달 31일 협회는 아시아쿼터대회, 아시아시니어선수권대회, 세계쿼터대회 등에 총 49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해당 대회들은 오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다.

선수단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아시아쿼터대회와 아시아시니어선수권대회가 종료된 후 A팀 24명이 먼저 귀국길에 올랐다. B팀 25명은 알마티에서 불가리아 소피아로 이동해 다음달 6일부터 열리는 세계쿼터대회를 준비중이었다.

협회에 따르면 대표팀 선수단은 출국 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알마티에 도착한 후 진행된 2번의 코로나 검사에서도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지난 19일 먼저 입국한 A팀에서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9일에 1명, 20일에 3명, 21일에 1명 등 순차적으로 확진자로 파악됐다. 이중 일부는 인후통 등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였지만 건강이 크게 위험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확진자가 발생한 B팀은 숙소에서 격리 중이다.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 1명을 제외한 나머지 24명은 오는 22일 중 코로나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로선 B팀 선수들이 대회에 참가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협회는 현재 이와 관련해 불가리아레슬링협회와 조율중이다.

앞서 대표팀은 아시아쿼터대회에서 남자 그레코로만형 67㎏급 류한수와 남자 그레코로만형 130㎏급 김민석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 0%
  • 0%
  • 코스피 : 3149.45하락 3.8710:48 05/17
  • 코스닥 : 968.09상승 1.3710:48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48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48 05/17
  • 금 : 65.26하락 1.310:48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