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전문가 10명 중 8명 완성차기업 중고차시장 진출 '긍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 교수 등 자동차 전문가 10명 중 8명이 완성차 기업의 중고차 매매시장 진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사진=박찬규 기자
대학 교수 등 자동차 전문가 10명 중 8명이 완성차 기업의 중고차 매매시장 진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사진=박찬규 기자
대학 교수 등 자동차 전문가 10명 중 8명이 완성차 기업의 중고차 매매시장 진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완성차업체의 중고차시장 진입에 대해 경영·경제·법학·소비자학·자동차학 등 전문가 집단을 대상으로 254명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이 평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완성차업체의 중고차시장 진입에 대해 6개 항목으로 ▲매우 긍정적 ▲긍정적 ▲보통 ▲부정적 ▲매우 부정적 ▲모르겠음으로 나눠 전문가들에게 질문했으며 이 중 79.9%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은 9.5%로 10%도 채 않됐다.

앞서 소비자 설문결과에서는 긍정적 56.1%, 부정적 16.3%로 전문가가 소비자에 비해 긍정 비율이 23.8%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전문가들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입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71.4%가 '혼탁하고 낙후된 중고차 시장을 투명하고 선진화시킬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응답했다. 뒤이어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선택권 확대 56.7% ▲중고차산업의 경쟁력 제고·관련 미래 신산업 발굴 및 일자리 창출 기여 27.6% ▲국산차 소비자에 대한 역차별 해소 5.9% 순이었다.

독과점 문제에 대해서는 '독식하기 어렵다'는 응답자가 57.5%로 절반 이상이었다. 백화점·마트·시장 이용 고객의 목적과 구매행태가 다르듯이, 중고차 고객 마다 니즈가 다르고, 중고차시장 특성상 유통채널이 다양하기 때문에 특정업체가 독식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또 대기업의 중고차 매매시장 진입을 허용할 경우 가장 먼저 '중고차 시장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해야한다는 답변이 42.5%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소비자설문결과에서도 40.3%가 중고차시장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해야한다고 응답한 것과 거의 동일한 수준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내 완성차 제조사가 인증중고차 판매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게 전문가들 대부분의 목소리다. 이번 설문에서 참여한 전문가 68.5%는 국내 완성차 제조사의 인증중고차 판매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국내 완성차 기업들도 '인증중고차' 판매를 허용해야 한다"며 "5~6년 안팎의 중고차를 대상으로 정밀하게 점검하고 수리한 뒤 무상 보증기간을 연장한 ‘인증 중고차’ 형태로 판매하는 것을 허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완성차 업체가 중고차 시장 진입 시 오픈 플랫폼을 통해 중고차의 품질, 평가, 가격 산정을 명확히 공개해야 한다"면서도 "단 완성차업체들이 신차 판매량의 증감을 위해 중고차량의 가격 산정을 임의로 조절하는 행위를 못하도록 하고, 만약 적발되면 엄히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1.50상승 34.310:57 05/10
  • 코스닥 : 988.60상승 10.310:57 05/10
  • 원달러 : 1114.30하락 710:57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0:57 05/10
  • 금 : 65.90하락 1.2710:57 05/1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