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끊은 류지현 감독 "김윤식, 승리 일등 공신…라모스 스리런, 결정적"

LG, KIA에 7-3 역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KIA 공격 1사 1, 2루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KIA 공격 1사 1, 2루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이 팀의 연패를 끊어낸 구원투수 김윤식을 칭찬했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7-3 역전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LG는 3연패를 끊으며 9승 6패로 NC 다이노스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날 LG는 선발 투수 함덕주가 2⅓이닝 7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무너졌다. 하지만 함덕주 다음에 마운드에 오른 김윤식이 2⅔이닝 3피안타 2볼넷 1삼진 1실점을 기록,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경기 후 류지현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경기에 임해준 점을 칭찬하고 싶다. 그중 승리의 일등 공신은 김윤식"이라고 박수를 보냈다.

마운드에서 김윤식이 힘을 냈다면 타석에서는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라모스는 4-3으로 앞서고 있던 7회 2사 1, 2루 상황에 타석에 올라 이준영의 커브를 잡아당겨 우월 스리런을 날렸다. 라모스의 홈런으로 LG는 7-3까지 달아나 승리를 확정지었다.

류 감독 역시 "라모스의 3점 홈런이 결정적이었다"고 밝혔다.

류 감독의 칭찬을 받은 김윤식은 "생각보다 일찍 마운드에 올랐지만 미리 준비하고 있어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며 "승리 투수가 된 것보다 내가 출전한 경기에서 연패를 끊어 기쁘다"고 자신보다 팀을 먼저 생각했다.

라모스 역시 "팀이 연패에 빠져서 승리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져 행복하다. 우리 팀은 초반부터 선두에 올라 있다. 좋은 팀"이라면서 연패를 끊은 것에 큰 의미를 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