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석 "절친 강하늘, 11년동안 딱 한번 화내…이유는 나 때문"

'라디오스타'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강영석이 절친 강하늘의 미담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절친한 사이인 강영석, 강하늘이 동반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MC들이 강하늘의 미담을 언급하자, 강영석은 "11년 동안 알고 지내면서 화내는 거 딱 한번 봤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영석은 "대학 시절 선배들이 후배들을 혼낼 때도 있었다. 그런 자리에 하늘이 형은 한번도 안 들어왔었다. 그 날은 저 때문에 동기들이 다 혼나는 날이었다. 그날만 들어오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늘이 형이 막걸리 통을 들고 와서 던지더니 저를 막 혼냈다. 그게 다른 선배들한테 제가 덜 혼나게 하려고, 일부러 구해주려고 그랬던 거였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선사했다. 강영석은 민망해 하는 강하늘을 향해 "바닥에 흘린 막걸리도 결국 형이 치웠죠?"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강하늘과 비슷한 성향의 배우로는 김선호를 꼽았다. 강영석은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나 아우라가 되게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개그맨 조세호도 언급됐다. "제가 배우 하기 전에 맥주집에서 알바를 했는데 단골이 조세호씨였다. 항상 오시면 주문도 서서 하시고 그랬다"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