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라스' EXID 하니, 브레이브걸스 역주행 언급에 "해명하고 싶어"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EXID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하니가 해명하고 싶은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하니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브레이브걸스 얘기가 나왔다. 하니는 두 걸그룹이 '역주행'으로 엮이면서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하니는 "역주행으로 연관돼서 '무슨 얘기를 해주고 싶냐, 선배로서 해주고 싶은 말' 이런 걸 많이들 물어보더라"라더니 "그런데 사실 저희가 선배가 아니다"라고 털어놔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니는 "저희랑 브레이브걸스가 비슷한 시기에 데뷔했다. 같이 대기실 쓰고 그랬는데, 사실은 저희보다 더 오래 버틴 거 아니냐. 꿈을 포기하지 않은 건데 (제 이름으로) '브레이브걸스, 버텨줘서 고마워' 이런 식으로 기사가 나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니는 "혹시 (저희가 늦게 데뷔했는데 이런 말이) 기분 상할까 봐 걱정도 됐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듣던 MC 김구라는 "이런 식의 해명을 매번 하면 되잖아"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하니는 "그러고 있어요"라며 해맑게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하니는 EXID가 '위아래'로 역주행 했던 때를 떠올렸다. 특히 산타에게 받은 선물로 당시 기분을 표현하며 눈길을 끌었다. "산타 클로스가 갑자기 선물을 줬는데 내 것이 아닌 걸 받아서 다시 빼앗아 갈까 봐 선물을 풀지도 못하고 다시 가져갈 날만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말한 것.

하니는 "근데 지금 생각하면 그게 내 것이 맞았는데 조금 더 즐길 걸 그랬다. 일희일비 하지 않으려고 했었는데 그때 일희일비 좀 할 걸"이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