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쇼크’에… 캐롯손해보험, ‘퍼마일 보험’ 서비스 차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롯손해보험이 퍼마일 보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사진=캐롯손보
캐롯손해보험이 퍼마일 보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사진=캐롯손보

세계적인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난이 국내 보험업계로 불똥이 튀었다. 디지털 자동차보험을 핵심 상품으로 취급하는 캐롯손해보험이 가입자에게 공급하는 핵심 기기를 생산하지 못 하게 된 것이다. 이에 캐롯손해보험은 월정산형2 특약으로 자동차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캐롯손해보험은 최근 신규 가입자에게 운행 데이터 측정 장치인 '캐롯플러그' 제공을 중단했다. 

캐롯손해보험은 매월 탄 만큼 보험료를 내는 '퍼마일 자동차보험'을 판매 중이다. 이 상품은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때 고객이 주행 거리를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는 기존 자동차보험과 달리 캐롯 플러그라는 기기를 활용한다. 고객이 이 장치를 자동차의 시거잭에 꽂으면 실시간으로 주행거리를 측정한 후 자동으로 보험료를 산출해 준다. 보험료를 매월 쓴 만큼 후불로 내는 '월정산형'을 택한 고객은 이 장치를 설치하는 것이 필수다. 

캐롯손해보험은 전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계속되면서 지난달부터 캐롯 플러그 생산을 중단했다. 캐롯손해보험은 주행거리 측정 방식을 임시로 조정했다. 매월 일단 500㎞ 기준으로 보험료를 계산해 낸 후에 나중에 캐롯 플러그가 제공되면 그때 주행 거리를 다시 측정하고 보험료를 환불해 주거나 추가로 받는 식이다. 사실상 당분간 월정산형 서비스는 중단되는 셈이다. 

캐롯손해보험은 이 같은 사실을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가입을 위한 보험료를 계산할 때 안내하고 있다. 캐롯손보해보험은 설계사 없이 온라인 기반으로 운영하는 디지털 보험사다. 신규 가입을 하려는 고객들은 보험료 산출 방식 등에 혼선을 겪고 있다.  

캐롯손해보험은 2020년 3월 출범한 디지털 보험사로 가입자는 약 12만명(2021년 2월 기준)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