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근, 출생의 비밀 고백… "삼촌이 친아버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왕종근이 출생의 비밀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은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왕종근.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제공
방송인 왕종근이 출생의 비밀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은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왕종근.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제공

방송인 왕종근이 출생의 비밀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왕종근이 부산 거주 시절 친했던 형을 찾았다.

이날 왕종근은 자신의 특별한 가족사를 공개했다. 왕종근은 “아버지가 살갑지 않고 데면데면 했다. 그 이유는 제 출생의 비밀이 있다”며 “어릴 때 제가 굉장히 부잣집 아들이었다. 집에 장롱과 서랍을 열면 그 안에 전부 돈이었다. 대부분 서랍을 열면 돈이 꽉 차서 안 열리는 거다. 억지로 열어보면 다 돈이다. 집에서 공장을 크게 했다”고 소개했다.

김원희는 아버지가 군인이었는데 어떻게 많은 돈을 벌 수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왕종근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우리 집 가사 도우미가 나를 부르더니 ‘지금 아버지 네 아버지 아니다’라고 했다. ‘삼덕동 삼촌이 네 아버지고, 삼덕동 숙모가 네 어머니’라고 하더라”며 “잘 살았던 그 집이 큰 집이었던 거다. 우리 아버지라고 하니까 갑자기 너무 보고 싶더라. 우리 엄마가 항상 나를 보면 엉덩이도 두드려 주고 애정을 표현했다”고 회상했다.

8세에 충격적인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됐다는 왕종근은 곧바로 혼자 버스를 타고 친아버지의 집으로 향했다. 왕종근은 “가서 ‘엄마’라고 부르면서 ‘엄마가 내 엄마라며’라고 했다. 아니라고 하더니 옆에 가서 울더라. 엄마는 날 얼마나 키우고 싶으셨겠나”라며 “아버지가 오셔서 ‘너는 그 집에 살아야 한다’라고 큰 집으로 다시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왕종근이 큰집으로 보내진 사연도 설명했다. 그는 “알고 보니 내가 태어나고 엄마와 내가 둘 다 아팠다. 그러니 아버지가 날 큰집에 맡긴 거다. 이후 모두 건강을 찾고 다시 데려오려고 했지만 이미 큰아버지가 내게 정이 들어서 아들로 키우겠다고 한 것”이라며 “내가 다시 빌어서 친부모님 댁으로 가게 됐다”라고 회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