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부터 철거까지 한 번에” 현대차, 법인 대상 충전기 무상 렌탈 서비스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이피트)’ 운영을 시작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이피트)’ 운영을 시작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구매 법인을 대상으로 새로운 충전 솔루션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를 구매하는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부터 사용, 보수 및 철거까지 전 과정을 책임지는 특화 서비스 ‘EV 충전 솔루션’(EV Charge Solution)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EV 충전 솔루션’은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업체인 ‘에스트래픽’과 제휴해 현대자동차의 전기차를 구매하는 법인 고객에게 충전기를 무상으로 대여하고 관리 및 충전비용 부담까지 해소해주는 전기차 구매 법인 특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와 에스트래픽은 ‘EV 충전 솔루션’ 이용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급속(100kWh) 또는 완속(7kWh) 충전기를 별도의 비용 없이 설치해주고 약정기간 동안 무료로 대여해준다.

구매 대수에 따른 제한 없이 충전기 설치가 가능하며 계약 기간 내 별도의 보수 및 관리 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약정기간인 5년 이내 특정 사용량만 충족하면 되는 조건이다.

급속 충전기의 경우 5년 이내 총 45만kWh(월평균 7500kWh, 165만원 상당), 완속 충전기는 5년 내 총 2만7000kWh(월평균 450kWh, 7만2000원 상당)를 사용하는 조건이며 제공받은 약정 기간 내 사용량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에는 별도 페널티 없이 추가 5년 계약 연장도 가능하다. (약정기간 포함 최대 10년까지 사용 가능)

다만 법인 택시 업체의 경우 주행량이 많은 점을 고려해 급속 충전기 사용 시 약정기간 내 총 42만kWh 사용 조건이 적용되며 약정기간 5년(월평균 7000kWh) 또는 약정기간 7년(월평균 5000kWh) 중 유리한 것으로 선택 가능하다.

해당 약정량은 서비스를 통해 설치된 충전기 이외에도 국내에 위치한 에스트래픽 충전기와 한전 충전기에서도 통합 정산이 가능하다.

법인 고객이 충전기를 공용 개방한다는 조건 아래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에는 특정 사용량을 충족해야 하는 조건 없이도 충전기 이용이 가능하다. (약정기간 완속 충전기 5년, 급속 충전기 7년 적용)

아울러 현대자동차와 에스트래픽은 ‘EV Charge Solution’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 요금 혜택까지 제공한다. 환경부 고시 금액 기준 급속은 10%, 완속은 20% 할인해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정부의 친환경차 확대 정책에 맞춰 당사 전기차를 구매하는 법인 고객들을 위해 차별화된 충전 솔루션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전기차 라이프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