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검토 지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전 세계가 코로나 백신 확보에 열을 올리면서 문 대통령도 직접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백신 확보 총력전에 나섰다.


2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백신 수급에 대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 백신의 도입을 고려해야한다는 참모진의 건의에 검토를 지시했다


청와대는 스푸트니크V의 백신의 사용 실태와 부작용에 대해 점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지난주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러시아산 백신 도입 문제를 논의했다.


정치권에서도 스푸트니크V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 확대간부회의에서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의 안전성이 입증되면 논란이 있는 아스스트라제네카보다 훨씬 더 쉽고 빠르게 경기도에서 접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도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화이자, 모더나 등 기존 계약 뿐만 아니라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플랜B’ 추진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스푸트니크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했다. 현재 스푸트니크V를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전 세계 60여개 국가다.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스푸트니크V 백신은 다음달부터 국내에서도 생산된다. 국내 사용은 승인되지 않아 러시아 국부펀드와 위탁생산 계약을 한 제약사들은 국내에서 생산하지만 전량 수출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