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수 걱정에 수산물 못 믿겠다”… 정부, 원산지 특별 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양수산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수산물 우려가 커지자 원산지 특별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을 찾은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해양수산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수산물 우려가 커지자 원산지 특별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을 찾은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수산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해양수산부가 수산물 원산지 특별 단속을 하기로 했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5월12일까지 3주 동안 수입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및 단속을 벌인다.

점검대상 업소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의 '수입수산물 유통이력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수입업체, 유통업체, 소매업체 등 총 7428곳이며 단속을 통해 원산지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 거짓표시 등의 위반 여부를 점검한다.

해수부는 이번 단속에 대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수산물 원산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특별 단속의 주요 점검 대상은 활가리비, 활참돔, 활낙지, 냉장 홍어, 냉장 명태 등 최근 한 달 이내 수입 이력이 있는 수산물이다.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원산지 표시를 빠뜨릴 경우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근 5년 이내 2회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 500만원 이상 1억5000만원 이하의 가중처벌에 처해진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번 특별점검에 대해 "수산물 판매자는 투명한 원산지 표시로 소비자 신뢰를 얻고 소비자는 정부의 원산지 관리와 업계의 자발적 참여를 믿고 안심 소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