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신속 공급·집값 안정, 두 마리 토끼 잡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취임사에서 주택정책과 관련해 '신속한 공급'과 '부동산 가격 안정'에 방점을 찍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취임식을 갖고 "어렵지만 주택의 신속한 공급과 부동산 가격의 안정, 이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전략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10년간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정책적으로 억제되면서 시장에 충분한 주택이 공급되지 못했다.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로 서울의 집값은 지속적으로 상승했고 지난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년 전에 비해 45%나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거 안정을 위한 방침으로 ▲관습적으로 유지해온 도시계획 규제들을 원점에서 재검토 ▲정부에 정비구역 지정 절차 단축과 함께 안전진단 기준 완화 건의 ▲장기전세주택, 시프트(Shift) 사업 발전 등을 언급했다. 부동산 투기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들도 과감하게 병행해 가겠다는 계획이다.

미래 인구변화에 철저하고 적극적으로 준비하겠다며 '1인 가구 지원' 계획도 밝혔다. 오 시장은 "1인 가구가 겪고 있는 5대 대표 불안은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문제"라며 "1인 가구의 세대별 특징을 분석해 2030 청년층, 5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 1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대책도 함께 준비해 실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은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2030 청년세대가 희망을 가지는 '청년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확실한 비전을 마련하겠다"며 "다음 달 초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하겠다. 글로벌 경쟁력, 안심과 안전, 균형 발전, 생활인프라, 공정·상생의 총 다섯개 분과로 나눠 서울의 실현 가능한 의제와 대안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