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바협, 의약품 품질관리혁신 TF 가동… 신뢰도 제고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생산 의약품의 품질 관리와 양질의 의약품 제조 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사진=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생산 의약품의 품질 관리와 양질의 의약품 제조 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사진=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생산 의약품의 품질 관리와 양질의 의약품 제조 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최근 식약처 특별 점검에서 드러난 몇몇 제약사 의약품 임의제조 등 극히 일부의 일탈 행위가 산업 전체에 대한 신뢰 문제로 비화되어서는 안된다는 판단에서다.

협회는 이사장단사 CEO 등이 참여하는 회장 직속의 ‘의약품 품질관리혁신TF’를 가동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TF는 산업계 대표적 품질관리 전문가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을 비롯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권기범 동국제약 부회장, 윤웅섭 일동제약 사장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품질관리혁신TF는 제기되고 있는 제반 문제점들의 현상과 원인들을 분석하고 이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방안과 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적 보완장치 등 종합적인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TF는 특히 ‘의약품 제조 데이터 완전성(Data Integrity)’의 조기정착 지원과 ‘의약품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시스템 도입 등 생산 및 품질관리 시스템 개편을 위한 실행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협회는 Data Integrity 교육과정을 신설, 4월22일부터 2일간 160여명이 참여하는 실시간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6월부터는 국내 제약사 품질관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한 실습 교육도 진행한다.

또 협회 이사장단은 공동·위탁 생동과 자료제출의약품 임상시험 제출자료에 대한 ‘1+3 제한’을 찬성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사장단은 ‘1+3 제한’ 법 개정전에라도 제약업계 자율적으로 ‘1+3’의 원칙을 솔선해 준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