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고 뭐고 난 술 마실래”… 몰래 영업 유흥주점 83명 무더기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운영하던 유흥주점에서 도망치던 직원과 손님들 수십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폐쇄(CCTV)회로에 담긴 경찰의 유흥주점 적발 현장. /사진=머니투데이(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운영하던 유흥주점에서 도망치던 직원과 손님들 수십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폐쇄(CCTV)회로에 담긴 경찰의 유흥주점 적발 현장. /사진=머니투데이(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긴 유흥주점 직원과 고객 수십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운영하던 유흥주점에서 도망치던 직원과 손님들 수십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에서 유흥업소 직원과 손님 등 총 8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지하 1층에 위치한 해당 업소는 상호를 알 수 없도록 간판을 내린 상태였고 함께 운영중이던 지하 2층은 일반음식점으로 위장해 단속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쯤 집합금지 위반 등으로 단속되지 않은 업소를 선별해 주변을 탐문하다 현장에서 망을 보던 종업원을 발견했다. 이 종업원을 수상히 여긴 경찰은 해당 건물 지하와 연결된 환풍기가 작동하고 있음을 파악했다.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운영하던 유흥주점에서 도망치던 직원과 손님들 수십명이 적발됐다. 사진은 도망친 손님들이 놓고 간 음식과 술. /사진=머니투데이(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남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운영하던 유흥주점에서 도망치던 직원과 손님들 수십명이 적발됐다. 사진은 도망친 손님들이 놓고 간 음식과 술. /사진=머니투데이(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이후 밤 1120분쯤 빌딩 수색을 위해 추가로 출동한 경찰은 진입방법을 찾지 못하다 관리사무실 폐쇄회로(CC)TV에 화물 엘리베이터 옆 비상구를 통해 손님과 종업원들이 빌딩 내부로 드나드는 모습을 확인하고 검거에 나섰다.


경찰이 들이닥치자 일부 직원과 손님들은 빌딩 내부 비상계단을 통해 도주했고 사다리를 타고 옥상으로 도주한 이들도 있었다. CCTV엔 종업원의 안내에 따라 도주하는 손님들의 모습이 담겼다.


경찰은 “업주 2명은 무허가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나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추가 입건했다”며 “집합금지 기간에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경우 형사처벌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12일부터 서울 유흥주점·단란주점·헌팅포차 등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