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탄 든 손님이 청테이프 찾는 게 이상했다"… 목숨 살린 편의점 직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주완산경찰서는 한 생명을 구한 장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사진=뉴스1
전주완산경찰서는 한 생명을 구한 장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사진=뉴스1
편의점 직원이 기지를 발휘해서 한 생명을 구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1시30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한 편의점에 20대 여성이 들어와 청테이프와 소주를 찾았다. 편의점 직원 장모씨는 여성이 들고 있는 봉투에 번개탄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청테이프가 다 팔렸다며 소주만을 판매했다.

여성이 나간 후 장씨는 경찰에 전화를 걸어 손님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 같다고 신고했다. 현장에 온 경찰은 여성의 흔적을 찾기가 어려워지자 고민 끝에 카드결제 영수증에 적힌 카드번호를 보고 카드회사에 연락해 여성과 통화할 수 있게 요청했다.

경찰은 여성의 위치를 확인했고 극단적 선택을 막았다.

장씨는 지난 2월 전주시 효자동 한 마트 주인이 번개탄을 구매한 손님의 차량번호를 경찰에 알려줘 한 생명을 구한 뉴스가 생각났다며 경찰에 연락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전주완산경찰서는 장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장씨는 "(그 분이) 저를 미워할 수 있지만 그날이 마지막이 아니었던 건 아직도 행복한 날이 많이 남았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