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주의자' 보우소나루 "2030년까지 불법 벌채 없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화상 링크로 기후정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화상 링크로 기후정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2일(현지시간) 기후정상회담에 화상으로 참석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오는 2030년까지 브라질의 불법 삼림 벌채를 없애겠다고 약속했다. 최근까지만 해도 아마존 열대 우림을 보존하기 보다는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개발 지상주의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이같이 자신의 목표를 재확인했다.

그는 "나는 2050년까지 우리의 탄소 중립성(순탄소 배출을 0으로 만드는 것)이 달성될 것을 결정했다"면서 "이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 중에서 2030년까지 불법 삼림 벌채를 없애겠다는 약속을 강조하겠다. 이렇게 되면 그때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거의 50% 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또한 브라질의 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의 목표를 기존보다 10년 앞당기는 게 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입장을 바꾼데는 미국의 압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몇 주 동안 브라질과의 외교회담의 중심에 환경을 두고 관계 개편을 강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2030년 불법 벌채 제로(0)를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