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최상의 조', 그래서 변명의 여지도 없어진 김학범호

도쿄올림픽서 뉴질랜드, 온두라스, 루마니아와 한 조 비슷한 조건 일본은 프랑스, 멕시코, 남아공과 한 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축구국가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U-23대표팀 선수들이 전반 시작 전 결의를 다지고 있다.2020.10.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축구국가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U-23대표팀 선수들이 전반 시작 전 결의를 다지고 있다.2020.10.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최상의 조 편성'을 받았다. 최종 성적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일단 조별리그를 통과해 토너먼트(8강) 무대에 오를 확률은 꽤 높아졌다.

한국은 지난 21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 결과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함께 B조에 속했다. 추첨을 앞두고 가상으로 경우의 수를 꼽았을 때 '최상'이라 여겼던 조합이 그대로 현실이 됐다.

반면 한국과 함께 톱시드를 받은 일본은 유럽의 강호 프랑스, 북중미 다크호스 멕시코 등 쉽지 않은 상대들과 묶였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어려운 조"라며 "(톱시드를 받았음에도) 긴장해야 하는 조에 들어왔다"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일본 네티즌들은 "한국이 속한 조가 우리의 조가 됐어야 했다"며 부러움을 표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쉽게 볼 팀이 없다"고 형식적으로 말했다지만, 누가봐도 최상의 조다.

하지만 이런 배경이 한국의 메달 가능성을 무조건 높여주는 건 아니다. 오히려 조 편성이 워낙 좋아 생기는 주변의 기대 시선이 대표팀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미 여러 매체와 팬들은 한국의 8강 진출을 낙관하고 있다. '당연히' 좋은 성과를 내야 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조 편성이 좋은 게 사실이다 보니 선수들도 토를 달 수도 없이 결과로 말해야 하는 흐름이다.

한국은 B조에, 일본은 A조에 각각 속했다.(FIFA 유튜브 캡처)© 뉴스1
한국은 B조에, 일본은 A조에 각각 속했다.(FIFA 유튜브 캡처)© 뉴스1

이런 상황이 선수들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이기는 게 당연한 취급을 받는 조건이라면 웬만한 경기력과 결과로는 팬들을 만족시키가 더 어려워진다. 대회 초반, 특히 첫 경기에서 어긋나면 크게 흔들릴 수 있는 위험도 내포하고 있다.

사실 B조와 같은 조합이 더 어지러운 판세를 만드는 법이다. 확실한 강자가 없기에, 해볼만한 팀들끼리 뭉쳐 있어 서로 물고 물리는 혼전이 충분히 가능하다. 우리가 좋으면 상대팀도 좋다.

한국의 첫 상대이자 첫 승 제물로 평가받는 뉴질랜드는 다니엘 헤이 감독이 "조 추첨을 해 준 사람에게 술을 한 잔 사겠다"며 한국과 같은 조에 들어간 걸 흡족해 했고, 루마니아 매체 역시 "조 편성 이후 메달 가능성은 더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한국이 바라보는 것만큼이나, 그들 역시 B조를 쉽게 보고 있다.

요컨대 '최상의 조'에 속해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지만, 사실 국제대회에서 한국이 '무조건 1승 사냥감'이라 여길 팀도 없다. 오히려 너무 좋은 조 편성이 주변의 기대만 드높여 자칫 선수들의 어깨를 짓누를 수 있다.

당연히 '최악의 조'를 받은 것보다야 훨씬 낫다. 그러나 '최상의 조'라 해서 안일해져서는 안 된다. 오히려 정신무장을 더욱 단단히 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1.19상승 29.0812:38 05/14
  • 코스닥 : 963.81상승 12.0412:38 05/14
  • 원달러 : 1129.80상승 0.512:38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2:38 05/14
  • 금 : 66.56상승 1.0212:38 05/14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