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 차태현, 조인성 OOOOO 배 아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태현이 조인성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의 수상을 부러워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사진='어쩌다사장' 방송캡처
차태현이 조인성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의 수상을 부러워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사진='어쩌다사장' 방송캡처

배우 차태현이 조인성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의 수상을 부러워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슈퍼 사장 차태현과 조인성이 영업 8일차를 맞이한 가운데 배우 윤시윤과 동현배가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하는 장면들이 그려졌다.

이날 장사를 마친 후 차태현이 먼저 함께 드라마 ‘최고의 한방’을 했던 배우들 중 동현배만 잘 안 됐다며 농담을 던졌다.

이에 동현배는 “작년에 아예 쉬었다”고 운을 떼며 “많이 내려놨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더 내려놔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넷이 함께 촬영을 할 때 어떨지 생각했었는데, 인사하면서 내 이름을 더 이야기해야지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동현배는“같이 공연했던 사람들이 지난해에 상을 탔다. 축하를 해주면서 순간 너무 부러워서 약간 배 아프단 생각도 들었던 게 처음인 것 같다”라고도 고백했다.

그러자 조인성은 “부럽다는 마음이 생긴 것은 굉장히 긍정적인 신호다. 부럽지 않은 척하면 복수처럼, 저 사람이 잘 안 되는 게 행복이 될 수 있다”라며, “확실한 것은 너를 응원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차태현 역시 “(조)인성이 남우주연상 받았을 때 ‘아 부럽다’ 했다. 나는 남우주연상을 받아본 적이 없다. ‘나는 나중에 저걸 받을 수 있으려나?’ 이런 생각을 한다. (장)혁이 예전에 대상받을 때도 ‘대단하다’ 했다. (김)종국이 예능 대상 받은 것은 하나도 부럽지 않지만. 다 똑같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